나의 오늘은 온통



폰으로 끼적이는 거 좋다. 편해....(방긋)

오랜만에 드라이브 뒤지는데 이 사진이 나왔다. 넘넘 설렘... 규현이가... 무심하다는 듯(?) 혼자 카메라 안 보는 저 자태 ㅋㅋㅋㅋㅋ 그리구 왜 이렇게 설레게 웃어여? 아니 사진에서 피식 소리가 나 ㅋㅋㅋㅋㅋㅋ 뭐람...

첨엔 뒤에 있는 헨리가 너무 귀여워서 소리질렀는데 그 다음에 보인 규가... 으앙 ㅠㅠ 설렘사 당할 뻔..^^..






아8가9사 총 막공! 결론부터 말하자면 난 못 갔다.. 총막에 올라간 오빠라니!! 총!막! 에 올라간 오빠!!! 어색하기보단 신기하고 뿌듯하고.. 혼자서 ㅋㅋ

올라온 프리뷰 대박이던데. 오빠 미모가 날이 갈수록 하늘을 찌르는 듯 ㅠㅠ 살이 빠져간다. 좋은데 안 좋고 안 좋은데 좋아 (?!) 근데 오빠가 살이 좀 있는 게 뮤 할때는 더 좋다고 그랬는데 ㅇㅂㅅ 할 때 되면 또 살 오르려나? 아니지 배역 상 왜소한 편이 더 좋은가. 나야 뭐든 좋지만^오^



이건 진짜 뻘소린데 달콤바삭 떡강정이라고... 오늘 마트에서 봤는데 나를 확 잡아 끌길래 가격도 대충 보고 덥석 집어왔다. 양은 많은 듯 안 많고 ㅋㅋㅋ 포장 뜯으면 눈으로 봤을 땐 뭐야, 이게 다야? 싶은데 만들고 나면 좀 많고 ㅋㅋㅋㅋ 먹다보면 배부르고.... 근데 이거 신기하다. 먹을 땐 질리는 맛이라고 생각했는데 지금 너무 생각나 미치겠어ㅠㅠㅠ 떡 가운데 구멍이 뻥 뚫려 있어서 그 안에서 흘러나오는 꾸덕한 소스도 좋고... 또 먹고싶다. 가격을 조금만 낮춰준다면...?

어째 뻘소리가 본 글만 한 듯 하지만 ㅋㅋㅋㅋㅋ 사실 이것도 뻘인데 면 먹고 월요일을 맞이하고 싶다. 라면이냐 불.닭이냐 그것이 문제로다




맞다!!! 오늘 규도 로.비눗 막공이었지. 왕되싫 완전 가까이서 한 번만 더 보고싶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